뉴시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남·북·미 정상회담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는 야당의 비판을 향해 “그게 백미였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1일 KBS1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전날 남·북·미 정상이 최초로 비무장지대(DMZ)에서 만난 일과 관련, “문 대통령은 이 자리의 주도자이자 이 자리를 만들어낸 장본인”이라며 “문 대통령이 자리를 빠져주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촉발했다는 생각을 어느 국민이 안 하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자기 정치의 성과를 보이기 위해 앞에 나서지 않았다”며 “그것이 이번 남북미 정상회담의 백미”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남·북·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미봉남의 고착화가 우려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운전자로 시작해 중재자를 자처하더니 이제는 객으로 전락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중심은 북·미 간의 대화’라며 조연을 자처했지만 한반도 문제의 직접적 당사자인 한국이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이라며 “일부 보도대로 우린 삼자회담을 원했는데 북한이 미국과 직거래를 고집해서 배제됐다면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떤 역할을 할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이런 시각들을 비판하면서 정치인들이 이번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낱같은 틈으로 평화라는 광명이 열렸다. 이 광명을 우리가 열지 못하면 철천지의 반역자가 된다”며 “역사의 반역자가 될 각오를 하고 정치인들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후 대전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전지역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