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뉴시스

지난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현장에서 지켜본 미국 언론인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했다.

터커 칼슨 미국 폭스뉴스 진행자는 1일(현지시간) ‘폭스 앤드 프렌즈’에 출연해 “김 위원장이 건강이 급속히 나빠지고 있는 폐기종 환자처럼 숨을 쌕쌕거렸다”고 말했다.

칼슨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나 악수를 하고 함께 북한 땅을 밟은 순간을 1m도 채 안 되는 거리에서 지켜봤다며 이렇게 말했다.

칼슨은 “나는 김 위원장 바로 옆에 있었다. 그를 접촉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까웠다”며 “그는 강인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이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을 모욕하기 위해 하는 말은 아니지만, 그는 헐떡이는 사람처럼 숨을 내뱉었다”며 “역사적인 순간이 그의 숨을 가쁘게 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더라도 비전문가로서 내 느낌은 그의 건강이 매우 좋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며 나오고 있다. 뉴시스

칼슨은 “내가 틀렸을 수 있다. 그러나 내 머릿속에 떠오른 첫 번째 생각은 이 사람의 건강 상태가 매우 나쁘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칼슨은 또 “김 위원장은 자신보다 키와 덩치가 큰 트럼프 대통령에 약간 압도당한 것 같았다”며 “두 사람은 확실히 또래의 느낌은 아니었다. 형과 아우가 만나는 느낌을 자아냈다”고 얘기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나이는 만 73세, 김 위원장은 만 35세로 두 사람은 38살 차이가 난다.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키 170㎝, 몸무게 130㎏으로 추정되는 김 위원장은 초고도비만일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전 위원장이 사망한 2011년만 해도 김 위원장의 체중은 90㎏ 안팎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2014년부터 급격히 체중이 불며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다.

김 위원장은 2014년 10월 전후를 기점으로 한 달 넘게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아 사망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약 40일 만에 지팡이를 짚고 다시 나타났다. 당시 국가정보원은 김 위원장이 발목 낭종 수술을 받은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해 9월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정원은 2016년 7월 국회 정보위원회에 “김 위원장이 신변에 위협을 느껴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며 “폭음·폭식으로 성인병 발생 가능성이 높다. 2012년까지 90㎏이었던 체중이 130㎏까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백두산 천지를 등반하는 과정에서 잠깐의 산책에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차량에서 내려 걸은 지 10분 만에 숨을 가파르게 내쉬며 문 대통령에게 “숨 차 안 하십니까(숨이 차지 않으십니까)”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네, 이 정도는 뭐…”라고 대답했다.

강문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