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대학교수선교대회 성료, ‘교수선교사’ 파송 MOU 체결


전국대학교수선교연합회(회장 이선복교수·동서대)는 27~29일 충남대 백마홀에서 제34회 전국대학교수선교대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주여 내가 여기 있나이다(이사야6장8절)’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는 충남대 오덕성 총장을 대회장으로 전국에서 400명의 기독교수가 모여 캠퍼스 복음화에 대한 결의를 다지며, 교수선교사 파송 MOU 체결과 더불어 국가와 민족 및 복음통일 등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수가 살아야 대학이 살고 대한민국에 소망이 있다.’

오정호목사(새로남교회)의 개회예배 메시지를 시작으로 세계선교 현황과 전략(김철민목사·대전제일교회), 꿈꾸는 신앙과 비전있는 교회(김진홍목사·두레수도원), 젊은 세대 복음화 전략(박성민목사·CCC), 거룩한 대한민국(최상일목사·홀리위크 미니스트리), 사명과 능력(김상길목사·대전순복음교회) 등 다음세대와 국가와 민족을 위한 은혜의 말씀이 선포됐다.

또 특강 사례발표로 복음통일전략과 기도운동(이용희교수·가천대), 기독대학의 위기와 대응(장순흥총장·한동대)이 제시되고, 교수선교연합회 4개 지역회장(대구경북 신동진, 부울경 황홍섭, 광주전남 홍승연, 전북 오석흥)이 나서 ‘대학선교 전략’을 발제 토론하고 개인별 사례(금상호 서관석 신영순)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또 대회를 위해 많은 특순자들이 헌신, 충남대학교 CNU블루플레임 인 아트와 침례신학대학 찬양팀이 경배와찬양으로, 아미치앙상블과 대전오라토리오합창단, CTS장로중창단, 솔리스트 김신영, 강진희, 공해미, 임찬양 교수 외 예배시간마다 지역별 참가자 교수들이 합창으로 찬양을 올려 드렸다.

또한 이번 대회는 ‘교수선교사’ 파송을 위해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전국대학교수선교연합회(KUPM)가 협력하는 선교양해각서 MOU를 맺었다.

이선복 교수는 “아직은 낯선 용어이지만 외국인 유학생과 다문화가정이 매년 수십만명씩 한국을 찾아오고, 은퇴 후 복음을 위해 자원하는 교수가 증가하며, 전문인으로서 캠퍼스 사역 현장에 있는 교수들의 역할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 앞으로 KUPM은 믿음이 신실한 교수들을 대상으로 기준을 만들고 선교훈련을 이수한 경우 교수선교사로 파송, 소속대학과 해외 등에서 선교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대학교수선교연합회는 총회를 통해 연합회장으로 이선복 교수(동서대)의 유임을 결정하고, 신임 수석부회장으로 제34회 준비위원장을 한 오정수 교수(충남대)를 선출했다.

또 MOU 집행을 위해 선교분과위원회를 신설해 박신현 교수(고신대)를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전국대학교수선교대회는 1985년 캠퍼스 복음화와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도로부터 시작, 34년째 매년 6월말 전국의 대학을 순회하며 선교대회를 하고 있으며 이사회와 본부를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선교센터에 두고 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