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사진 촬영을 위해 욕심을 내며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톰 홀랜드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톰 홀랜드는 이날 간담회 도중 관계자에게 스마트폰을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스마트폰을 든 톰 홀랜드는 취재진에게 플래시를 터트려달라고 요청한 뒤 기자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톰 홀랜드는 “아름다운 한국이라는 나라에 세 번째 방문했다. 다시 방문을 하게 돼서 너무나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에 올 때마다 더욱더 오래 머물고 싶다”며 “지난번에 ‘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첫 스파이더맨 영화를 선보였을 때 많은 응원을 받았다. 이번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도 지난번처럼 많은 사랑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내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제이크 질렌할은 “공식 내한은 처음이지만 전에도 서울을 방문한 적이 있다. 한국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촬영한 적도 있다. 여기가 너무 좋다”며 봉준호 감독을 언급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출연한 바가 있다.

제이크 질렌할은 봉준호 감독과 따로 연락을 주고받느냐는 질문에 “워낙 바쁘고 성공한 감독님이셔서 전화를 걸어도 잘 안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굉장히 바쁜 분이지만 작업을 함께 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구 관계를 유지해왔다. 좋은 친구이자 제가 존경하고 인성도 좋으신 친절한 감독이다”라며 각별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이어 제이크 질렌할은 “옥자 촬영차 한국에서도 작업했던 적이 있다”며 “옥자도 스파이더맨과 마찬가지로 국제적인 제작진이 함께 힘을 모아 만든 영화다. 한국 제작진과 함께 일하며 한국 제작진도 재능이 넘치고 훌륭한 분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제가 정말 사랑하고 다음에 방문할 기회를 항상 기다리는 그런 나라”라며 “한국에 영화 홍보차 방문하든, 촬영차 방문하든, 개인적으로 방문하든, 따뜻한 모습과 따뜻한 환대에 항상 감동한다”고 덧붙였다.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이날 기자간담회 이후 오후 일정으로 서울대병원 소아병동을 방문해 또 한 번 많은 팬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애초 비공개 일정이었으나,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스파이더맨 복장을 하고 아이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톰 홀랜드의 모습이 퍼지면서 알려지게 됐다. 이번 소아병동 방문은 톰 홀랜드가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됐다.

한편 톰 홀랜드가 주연을 맡은 영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은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최민석 기자, 김다영 인턴기자 yulli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