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적정수준의 삶의 질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는 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해 ‘시민복지평가단’을 2일 발족했다.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은 민선7기 박남춘 시장의 시정 전략 중 소외 없이 누리는 맞춤형 복지부문의 핵심 시정과제이다.

인천시는 맞춤형 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해 ‘인천복지기준선 선정’ 연구용역을 인천복지재단에 의뢰했으며, 올해 말에 발표할 계획이다.

핵심은 소득분야에 시민이 누려야 할 최저 및 적정 소득기준을 주거분야에 최저 주거기준 및 주택 공급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또 돌봄분야에 장애인 아동 돌봄서비스 확대방안이 반영되고, 건강분야에 지역별 건강불균형 해소 대책이 포함된다.

특히 교육분야에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최소 적정기준이 설정된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추진위원회 출범을 통해 정책결정의 투명성을 높이기위한 시민여론을 수렴해왔다.

시민복지평가단은 복지기준선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의 인천시 거주시민으로 소득, 주거, 돌봄, 건강, 교육분야와 함께 총괄분과로 공개모집했다.

평가단은 대학생부터 복지단체 종사자, 자원봉사자 등 총 47명으로 구성됐다.

평가단은 복지기준선 설정 추진위원회 주요회의를 참관해 의견을 제시하고 정책결정 과정에 함께하게 된다.

이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함으로써 정책의 현장감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것이다.

평가단은 온라인 카페 개통 등 단원들의 다양한 대외홍보, SNS 등을 통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시민복지평가단원 중 최고령자인 김정옥(62·여)씨는 “그 동안 여러 사회 복지단체 등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과 봉사활동을 바탕으로 인천 복지 기준선 설정에 있어서 실현 가능성 있는 정책제안 등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