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스트롬볼리섬 화산분화 모습. 연합

이탈리아 남부의 유명 휴양지인 화산섬 스트롬볼리섬에서 3일 오후(현지시간) 화산이 폭발해 관광객 1명이 사망했다.

갑작스러운 화산 분화로 연기와 돌덩이들이 하늘로 치솟자 놀란 주민과 관광객들은 바닷속으로 뛰어드는 등 이 일대에서 큰 소동이 일었다.

이날 ANSA통신 보도에 따르면 시칠리아섬 북단의 화산섬 스트롬볼리에서 화산 분화로 인해 화산재와 달궈진 돌들이 하늘로 치솟고 용암이 흘러내렸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명이다. 희생자는 해발 400m 지점에서 하이킹을 하던 시칠리아 출신의 35세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는 소수였으며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지진화산연구소(INGV)는 이날 스트롬볼리 화산 분화구의 중앙에서부터 남쪽으로 이어지는 사면에 2차례 화산 폭발이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번 폭발은 이 섬에서 기록된 폭발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스트롬볼리 화산이 가장 최근 대규모로 분출한 것은 2002년 12월이었다.

이날 분화 직후 해안에서 해수욕 중이던 휴양객들은 바닷속으로 뛰어들었고 일부 주민들은 화산재와 쏟아지는 돌덩이들을 피해 집안으로 피신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목격자는 “폭발이 강력했다. 굉음이 들렸고 연기 기둥과 화산 자갈이 섬의 중심 마을 지노스트라로 쏟아졌다. 화산의 사면에 불이 붙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소방 당국은 화산 분화로 섬 곳곳에 화재가 발생해 살수 비행기를 파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화산재로 인한 연기 기둥이 두꺼워 진화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및 관광객들의 대피를 위해 해군 함정도 투입했다.

스트롬볼리 화산의 가장 최근의 대규모 분출은 2002년 12월에 일어났다. 당시 용암이 바닷속으로 폭포처럼 흘러내리면서 해일이 발생해 6명이 다쳤으며 항만 시설, 선박과 일부 건물이 용암에 휩쓸려 피해를 입었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