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년 동안 주 36시간 미만 임시·단기근로 일자리가 100만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쪼개기, 단기 알바 등이 늘어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취업자 수를 주 36시간 근로시간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 우리나라 전체 일자리수가 감소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박기성 성신여대 교수에게 의뢰한 ‘근로시간을 고려한 취업자 수 분석’ 보고서에서 2017~2019년 동안 주 36시간 이상 일하는 취업자 수는 71만5000명 감소한 반면 주 36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취업자는 100만5000명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주 36시간 일자리를 기준으로 보면 2년 간 일자리가 33만명 늘어났다는 정부 통계와 달리 취업자 수는 오히려 줄었다. 정부는 2년간 취업자 수가 2699만2000명에서 2732만2000명으로 33만명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하지만 주 36시간 이상 일자리 기준 환산 취업자 수는 같은 기간 2509만1000명에서 2488만4000명으로 20만7000명 감소했다. 환산은 주 36시간 일한 취업자를 1명으로, 주 9시간 일한 취업자는 1/4명으로 간주했다.

두 통계 간 차이가 발생하는 이유는 주 36시간 미만의 단기근로 취업자가 주로 증가한 탓으로 분석된다. 박 교수는 “단기 일자리 촉진,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의 영향으로 인해 주 36시간 이상 근무할 수 있는 일자리가 단시간 근로로 대체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정부가 일자리 지표를 주 36시간 근로를 기준으로 산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환산방식에 따르면 취업자 수가 줄어든 20~40대에선 감소폭이 훨씬 크게 나타난다. 20대 이하에서 정부가 집계한 공식 취업자는 4만8000명 감소했으나 주 36시간 일자리로 환산하면 10만8000명 줄었다. 30~40대의 경우 공식 취업자 수 37만명 줄었지만 주 36시간 환산 취업자 수는 52만7000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어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공무원),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을 제외한 민간산업 분야의 주 36시간 환산 취업자 수는 2019년 2079만8000명으로 2017년 2120만4000명에 비해 40만6000명 감소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