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짜리 소녀들이 동급생 친구를 잔인하게 물고문하는 동영상이 각종 SNS에 퍼지고 언론에 보도되면서 중국을 발칵 뒤집었다.

지난 3일 중국 신화통신은 안후이성에 거주하는 13살 초등생 3명이 동급생을 상대로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1일 중국 온라인에 널리 퍼진 영상 한편을 공유했다.

영상 속에는 초등학생이 저질렀다고 생각할 수 없는 잔혹한 행위들이 담겼다. 가해 학생들은 철사 같은 물건으로 피해 학생을 수차례 채찍질했다. 피해 학생의 머리를 잡고 발로 걷어차기까지 했다.

심지어 피해 학생을 화장실로 끌고 가 머리채를 잡고 좌변기에 수차례 담갔다 빼는 행위를 반복했다. 이들은 모든 과정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피해 학생을 조롱했다.


피해 학생의 어머니는 “딸이 그동안 가해 학생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끌려다니며 돈을 가져오라고 요구하기도 하다가 매춘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평소 괴롭힘이 있었던 것은 맞으나, 매춘은 확실한 내용이 아니다. 추가 조사를 통해 처벌 수위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 학생은 이 사건 이후 육체적 정신적으로 큰 고통에 시달려 치료비로 약 100만원을 썼다고 전해졌다.

해당 영상은 중국 온라인 최대 동영상 사이트 소후에 게시되자마자 104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공유되는 등 많은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렇게 잔인할 수 있느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도현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