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가운데)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4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만찬을 위해 회동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내 기업인들과 회동했다. 특히 이 부회장과는 만남 장소까지 같은 차량을 타고 이동하며 단독으로 대화를 나눴다.

손 회장과 국내 경제인들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가구박물관에 모였다. 이 부회장 외에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이자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가 참석했다.

손 회장은 한국가구박물관으로 이동하는 동안 이 부회장과 ‘단독 회동’을 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이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나 승용차에 같이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안다”며 “퇴근시간대여서 최소 30~40분간 동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날 한일 기업인들은 AI 분야의 사업 협력에 대한 논의를 주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은 오후 9시30분까지 약 2시간30분 동안 이어졌다. 손 회장은 회동 직후 밖으로 나와 “AI 협업을 늘릴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Yes)”고 답했다. “함께 투자하는 것인가” “(투자가) 올해 진행되나” 등의 질문에는 각각 “그렇다”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손 회장은 앞서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도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고 강조했다.

양국 기업인들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인다. 손 회장은 “일본 수출 제재와 관련한 조언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는 회동 장소에 들어서기 전에는 한일관계 회복 가능성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정치는 알지 못한다” “모르겠다”고 답했었다.

이번 만남 이후 소프트뱅크 측의 국내 기업에 대한 투자 혹은 협업 가능성에 재계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손 회장이 이끈는 소프트뱅크비전펀드는 미국 차량 공유업체 우버, 영국 반도체 설계기업 ARM의 최대 투자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