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혼 날짜도 잡았는데…” 예비부부 비극 부른 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유가족 “결혼반지 찾으러 가던 길에…” 철거업체 관계자, 장례식장서 무릎 꿇고 사과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사역 인근의 한 철거 중인 건물 외벽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근 차량이 사고 영향으로 넘어진 전신주에 깔려 있다. 2019.07.04.

“두 달 전 양가 상견례를 했고, 내년 2월 결혼식 날짜까지 잡아둔 사이였어요. 오늘은 둘이 결혼반지를 찾으러 간다고 했는데….”

4일 ‘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로 중상을 입은 황모(31)씨가 이송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응급실. 황씨 부친은 감정을 추스르기 어려운 듯 현관 바닥에 주저앉아 머리를 감싸고 오열했다.

황씨는 결혼을 약속한 이모(29·여)씨와 함께 차를 타고 이날 오후 서초구 잠원동을 지나다 도로 옆에 있는 철거 중 건물이 갑자기 붕괴되면서 날벼락을 맞았다. 무너져 내린 건물 외벽이 차를 덮쳐 매몰됐다.

이들은 잔해에 깔린 차 안에 4시간가량 갇혀 있다가 구조대에 의해 바깥으로 나올 수 있었다. 황씨는 오후 5시59분께 중상을 입은 채 구조됐지만, 약 30분 뒤 구조된 이씨는 결국 숨졌다.

이씨는 차 안에 갇혀 있을 때도 의식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 부친은 “두 사람은 2∼3년 교제한 사이였고, 결혼을 약속한 예비부부였다”며 “결혼반지를 찾으러 가는 길에 이런 일이 생겼다”고 힘없이 말했다.

황씨 가족 측에 따르면 황씨는 모 공기업에 다니는 회사원으로, 이날 결혼반지를 찾으러 가기 위해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 부친은 아들의 상태를 묻자 오른쪽 허벅지를 가리키며 “감각이 없고, 현재 수액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황씨 부친은 불안한 듯 연신 응급실을 드나들었다.

예비신부였던 이씨가 숨진 사실을 황씨가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황씨 부친은 “(황씨가) 얘기도 안 하고, 물어보지도 않고 있다”며 “자기 품에서 죽은지 아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황씨 모친은 응급실 대기실에 켜진 TV에서 붕괴사고 영상이 나오자 “어떻게 저런 일이…”라며 말을 맺지 못하고 흐느꼈다.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외벽 붕괴 현장에서 119구조대원들이 매몰된 차량을 꺼내 감식 작업을 하고 있다. 2019.7.4 utzza@yna.co.kr/2019-07-04 19:48:49/

비보를 듣고 달려온 이씨 부친은 고개를 숙이고 한숨을 쉬며 어딘가에 계속 전화를 걸었다. 병원 밖으로 나가 초조한 듯 담배를 피우기도 했다.

이씨 부친은 마음을 다잡은 듯 입을 열고 “(숨진 이씨는) 언니와 동생을 참 잘 돌보는 착한 딸이었고, (황씨는) 어디 하나 빠지는 것 없이 깨물어주고 싶을 정도로 예쁜 사위였다”고 말했다.

이어 “둘이 성격도 잘 맞아서 싸우는 일 없이 서로 좋아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어, 날벼락이야”라며 흐느꼈다.

이씨 부친은 “이런 일이 어떻게 발생했으며, 책임자들은 무엇을 하는 것인지 꼭 밝혀내야 한다”며 “일을 덮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씨 부모는 영정사진을 찾는다며 애통한 표정으로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을 찾았다.

진정되는 듯 보였던 이씨 부친은 철거업체 관계자들이 조문을 오자 분을 참지 못했다.

이씨 부친은 “내일모레 결혼할 애가 죽었어요. 공사를 대체 어떻게 하면 그럴 수 있냐”며 “예물을 찾으러 가는데, 강남 한복판에서 이게 말이 되냐”고 울부짖었다. 이를 지켜보던 유가족 역시 오열했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붕괴사고' 철거업체 관계자들이 4일 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무릎을 꿇고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이 사고로 결혼을 앞두고 예물을 찾으러 가던 예비부부가 타고 있던 차량이 건물 더미에 매몰돼 예비신부가 숨졌다. 2019.7.5 iroowj@yna.co.kr/2019-07-05 09:21:31/

철거업체 관계자들은 장례식장 1층 로비에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인 채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수차례 반복했다.

사고가 난 건물은 1996년 준공됐다. 6층짜리 근린생활시설을 짓기 위해 지난달 29일 철거공사를 시작해 이달 10일 완료 예정이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수습 작업이 끝나는 대로 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서초구는 해당 건물이 구청에 신고한 대로 가림막을 설치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