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땐 공기압 표준 압력보다 10~20%정도 높여야
불쾌지수 높을 땐 20대, 60대 사고 많아…각별 주의 필요


5일 수도권에 첫 폭염경보가 발령되면서 자동차 타이어 펑크 사고 주의도 요구되고 있다. 폭염경보는 여름철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데, 타이어 펑크 사고는 기온이 30℃ 이상일 때 이하일 때보다 1.53배 많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여름철 고온다습 현상에 따른 타이어 펑크, 불쾌지수 등과 교통사고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6~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한 타이어 펑크 사고는 기온이 30℃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 보다 1.53배 높았다. 타이어 펑크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1.21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타이어 펑크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1.3배 높고, 중상자 발생률도 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기온이 30℃일 때 노면은 70℃ 정도의 고열이 발생한다. 이때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 발생한다”면서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서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탠딩 웨이브 현상은 자동차가 고속 주행할 때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축적되어 타이어가 터지는 변형 현상을 말한다. 여름철 기온이 높아지면 아스팔트 노면 온도가 50℃를 넘을 때 타이어가 터지는 현상이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불쾌지수 또한 자동차 사고율을 높이는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마기간 이후 높은 습도와 기온 상승으로 운전자들이 느끼는 불쾌지수는 높아진다. 또 휴가철 교통 체증은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한다. 연구소가 이같은 심리적 요인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2017년부터 2년 동안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불쾌지수가 80 이하일 때 보다 이상인 경우 사고가 1.14배 늘었다. 20대(+6.5% 포인트)와 60대(+1.5% 포인트) 운전자를 중심으로 사고가 더 많이 일어났다.

김 박사는 “여름 휴가철에는 불쾌지수와 사고간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졸음 예방을 위해 에어콘은 20~23℃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 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