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강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 비닐 팩 링에 목이 걸린 북방 물개가 고통스럽게 해변에서 움직이고 있다.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멸종위기종인 북방 물개가 동해안에서 비닐 팩에 목이 걸린 채 발견됐다. 동해해양경찰서와 경포아쿠아리움은 지난 2일 오후 3시쯤 강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오토캠핑장 인근 해변에서 북방 물개 한 마리를 구조해 치료 중이다.

2일 오후 강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 경포 아쿠아리움 구조사가 북방 물개를 구조하고 있다.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해경, 소방서와 함께 출동한 경포아쿠아리움은 30여분 만에 북방 물개를 포획, 목을 조르고 있던 비닐 팩 2개를 제거한 뒤 응급처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구조사 1명은 손을 물리는 상처를 입었다.

북방 물개의 목을 조여오던 비닐 팩 링.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경포아쿠아리움에 따르면 북방 물개를 발견했을 당시 물개의 목에는 바다에 버려진 지름 16㎝ 크기의 비닐 팩 두 개가 걸린 채 목을 조르고 있었다. 따개비 등 이물질이 붙어 있었던 것으로 미뤄 이 비닐 팩은 오랜 시간 목에 걸려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물개의 목 부위 살은 썩어들어가고 있었다.

구조된 북방물개는 길이 110㎝, 무게 60∼65㎏의 암컷이며, 현재 먹이는 먹지 못하는 상태지만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오호츠크해 연안에 서식하는 북방 물개는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지정돼있다. 2014년 독도에서 목격된 이후 살아 있는 상태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포아쿠아리움은 앞으로 한 달 정도 물개를 집중적으로 치료한 뒤 다시 바다로 돌려보낼 방침이다.

오태엽 수석팀장은 “해양에는 온 나라의 쓰레기가 순환하고 있어서 어느 나라에서 나온 비닐 팩에 북방 물개가 걸린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며 “해양 쓰레기가 방치될 경우 또 다른 해양생물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