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에서 태국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해 시식한 모습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태국 국립공원 측이 “최대 징역 5년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9일 SBS ‘정글의 법칙’은 출연자들이 태국 남부 트랑지방 꼬묵섬에서 생존하는 모습을 방송했다. 방송에 출연한 배우 이열음이 수중에서 대왕조개 3개를 발견해 캐낸 장면이 문제가 됐다. 이열음은 “제가 잡은 거예요”라며 두 손으로 대왕조개를 들여 보였다. 예고에서는 대왕조개를 시식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해당 방송이 전파되자 태국 측은 ‘대왕조개는 멸종 위기에 놓인 수생동물로 채취는 불법’이라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태국 측은 국립공원 내에서 이뤄진 대왕조개 채취가 야생동물 보호 규정을 위반한 만큼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카르타포스트

제작진은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사고의 뜻을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에서 대왕조개 채취·요리 장면이 담긴 동영상 클립 등을 삭제 조치했다.

그러나 태국은 고소를 취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핫 차오 마이 국립공원의 나롱 원장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국립공원법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이씨에 대한 고소 입장을 밝혔다. 나롱 원장은 “5년 징역형을 받을 것”이라며 “경찰은 이씨가 태국에 더 이상 있지 않더라도 그녀를 찾을 방법을 찾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왕조개 취식은 태국 국립공원법 위반으로 5년간 징역 또는 야생동물보호법 위반으로 4년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 두 법 모두 벌금 2만 바트(한화 약 76만원)를 부과한다.

네티즌들은 “남의 나라 규정도 모르고 촬영한 것은 잘못”이라면서도 “배우가 무슨 잘못이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