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알라딘의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흥행 역주행을 펼치고 있는 영화 ‘알라딘’이 마침내 900만 고지를 밟았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알라딘’은 개봉 46일째인 이날 오전 누적 관객 수 900만명을 넘어섰다. 개봉 60일 만에 900만명을 돌파한 ‘보헤미안 랩소디’(2018)보다 무려 14일 빠른 흥행 속도다. 이미 ‘아이언맨 3’(2013·누적 900만1679명)의 흥행 기록까지 넘었다.

‘알라딘’은 개봉 6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16일째 300만, 19일째 400만, 25일째 500만, 30일째 600만, 34일째 700만, 39일째 800만, 46일째 900만 관객을 차례로 돌파했다. 이 같은 흥행 속도라면 ‘관상’(2013) ‘설국열차’(2014)의 흥행 기록도 수일 내에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알라딘’은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아바타’(200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인터스텔라’(2014) ‘겨울왕국’(2014) ‘보헤미인 랩소디’(2018)에 이어 역대 외화 8위에 등극했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메나 마수드)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윌 스미스)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다. 지난 5월 23일 개봉 이래 흥행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극장가에 대반란을 일으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