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을 하던 50대가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자신도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6일 오후 11시 20분쯤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주택에서 A(52)씨와 아내 B(45)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다락방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아내 B씨는 흉기로 옆구리를 찔린 채 방에서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인 지인은 “A씨 아들이 어머니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문자메시지를 받고 집에 가보니 두 사람 모두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부부싸움을 하던 중 A씨가 흉기로 아내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