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이라는 문구를 앞세운 일본 불매운동이 거세다. 하지만 현실에선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5년간 수차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졌는데도 성공 사례가 없다는 것이다. 일본 언론에서는 이를 근거로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은 불발의 역사’라는 칼럼까지 나왔다.

일본 불매운동 인터넷 포스터

일본 일간 마이니치(每日)신문의 사와다 가쓰미(澤田克己) 외신부장은 8일자 칼럼을 통해 한국에서 벌어졌던 일본 불매운동의 역사를 소개하고 ‘불발의 역사’라고 정의했다.

그는 한일 관계가 악화될 때마다 한국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단골 메뉴로 등장했지만 지난 25년여간 단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를 계기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퍼지는 가운데 8일 서울 은평구의 한 식자재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

서울지국장을 지내고 지한파로 이름을 알린 사와다 부장은 자신의 기억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지금까지 4번의 불매운동이 있었다고 정리했다.

우선 1995년 일본담배 퇴출운동이 있었고 2001년엔 일본의 역사교과서, 2005년엔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 2013년엔 아베 정부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관계자를 파견 등이 이슈가 되면서 일본 불매운동이 일었다.

1995년에는 일본 담배가 퇴출대상이 됐다. 그해에는 김영삼 대통령이 해방 50주년을 맞아 ‘역사 바로 세우기’를 외쳤고 조선총독부 건물이 해체됐다.

사와다 부장은 “불매운동으로 상점에는 ‘일제 담배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붙었고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대량의 ‘마일드세븐’이 ‘화형식’에 처해졌다”면서 “하지만 그해 마일드세븐의 한국 점유율은 전년도 3.5%에서 5.7%로 약진했다”고 썼다.

일본 불매운동 인터넷 포스터

일본 후소샤의 역사왜곡 교과서가 논란이 됐던 2001년에도 불매운동이 벌어졌다. 사와다 부장은 서울시청 광장에 일본 제품 불매를 호소하는 현수막이 설치됐지만 실제로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한 영자신문은 명동에 ‘일본인 출입금지’라는 벽보가 나왔다는 사진을 게재했으나 사와다 부장은 “명동에 가봤지만 어디에도 그런 벽보는 찾을 수 없었다. 오히려 상가조합에서 ‘그런 가게는 절대 없다’고 얘기했을 정도”라고 전했다.

일본 시마네현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하는 조례를 제정한 2005년에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불었다. 이때에도 실제 불매로 이어지지 않았다. 사와다 부장은 “시민단체들이 일본제품 불매를 호소하는 집회를 열고 후소샤나 미쓰비시, 후지쯔, 가와사키, 이스즈 등의 5개 회사를 거론했다”면서 “미쓰비시 자동차는 한국에서 판매되는지 모르겠다. 토요타 렉서스의 경우 그해 5월 수입차 판매 톱을 기록했고 4월에는 소니의 휴대용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 포터블(PSP) 2만대 예약판매가 예상기간의 절반인 6일 만에 종료됐다”고 적었다.

2013년에는 아베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관료를 파견한 것이 문제가 됐다. 3.1절 서울 중심부 탑골공원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됐다. 토요타나 마일드세븐, 헬로키티 등 일본 기업이나 브랜드가 그려진 보드를 향해 집회 참가자들이 날계란을 던졌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사와다 부장은 “취재를 마치고 명동 유니클로 매장으로 가서 쇼핑하는 사람들에게 불매운동 전단지를 보여주며 소감을 물었다”면서 “사람들은 대부분 한숨을 쉬면서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이 있어요. 이런 건 신경 쓰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소개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사케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사케 시음을 하고 있다. 연합

그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에서도 비슷한 느낌을 받는다고 했다. 실제로 지난 주말과 휴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사케 페스티벌’에는 5000명이 몰렸다.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 사케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사케 시음을 하고 있다. 연합

사와다 부장은 “입장료 2만5000원인데 유료 관람객 5000명이 모였다”면서 “한국의 사케 팬 특징은 다른 나라보다 젊은 여성들이 많는 것이다. 페스티벌에서 이틀간 소매용으로 준비한 술이 첫날 매진돼 추가 반입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