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지역사회와 함께’를 강조하고 나섰다.


이 교육감은 8일 도내 각 지역의 교육 수장인 25개 교육지원청 교육장과 함께 ‘현장과 공감하는 교육정책 추진’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교육감은 “혁신학교가 지금까지 교사들의 열정으로 이어져 왔다면 이제는 지역사회와 함께 특색 있는 혁신교육 3.0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는 “시장과 시의회, 지역 전문가들도 함께 참여해 혁신교육포럼을 만들어서 지역별로 창의적인 혁신교육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 “지역 교육지원청이 한마음으로 협력해 경기교육의 큰 그림을 그려 나가야 하고, 그 가운데 우리 지역에서 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토론회에서는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을 위한 협업, 8대 분야 체험학습 기관 프로그램 컨설팅, 학생지원센터 운영, 2020 유치원 평가 개선 방안, 중도·중복장애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복합특수학급 확대 방안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이.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