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천우희가 JTBC 금토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다. 천우희는 극 중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는다.

천우희는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30대, 그리고 여자들의 이야기라는 점이 가장 끌렸다”며 “지금 내가 실제로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들이 유쾌하고 신선하게 녹아 있다”고 전했다.

천우희는 배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천우희는 “정상 범위에서 한 10도 정도 각이 다른 친구”라며 “말도 툭툭 던지고 행동도 거침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도 깊고 제 할 일도 멋있게 해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천우희는 이어 “극 중 캐릭터들이 각자 다른 성격과 매력을 갖고 있음에도 묘하게 합이 맞다”며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함께 할 수 있기에 고맙고 따뜻하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은 영화 ‘극한직업’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이병헌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