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딩동. 뉴시스

프로그램 사전 진행자로 유명한 MC 겸 개그맨 MC딩동(40·본명 허용운)이 MC 준비생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신문은 피해를 주장하는 MC 지망생 A씨가 최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9일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MC딩동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과 모욕을 당해왔다”며 “MC 일을 배울 수 있다는 생각에 참았는데 시간이 지나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아 고발을 결심했다”고 했다. MC딩동은 2017년 서울 마포구 한 술집에서 A씨에게 마이크를 집어 던지고 머리채를 잡은 채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지난 3월에는 ‘미친 XX’ 등의 욕설을 퍼부은 혐의도 있다.

A씨는 “2017년 5월부터 지난 3월까지 MC딩동과 일하며 차량 운전, 짐 운반, MC 보조 등 잡무를 처리했다”며 “방송 녹화가 끝나면 술자리에서 기다리며 MC딩동을 집에 데려다주는 이른바 ‘술 대기’ 역할까지 했다”고 서울신문에 밝혔다.

이어 “술자리에서 MC딩동이 취하면 욕하거나 때리는 일이 많았는데 당시 가만히 앉아있는 나에게 ‘너 때문에 이렇게 됐다’며 머리채를 잡고 뺨을 때렸다”며 “마이크를 던져 허벅지에 맞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동료의 진술서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MC딩동이 수년간 MC 준비생들을 부리면서도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주장도 했다. A씨는 서울신문에 “MC 딩동이 무대에서 내려오면 담배가 없다거나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했다는 이유 등으로 머리를 때리거나 욕설을 했다”며 “업무와 무관한 집안일 처리, 아이 돌보기까지 맡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MC로 키워주겠다는 말만 믿고 사실상 매니저처럼 일하면서도 2년간 돈 한 푼 받지 않았다”며 “MC딩동이 이 업계에서 너무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사람이라 침묵하는 피해자들이 많다”고 했다.

이 같은 의혹에 MC 딩동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으로 맞서고 있다. MC 딩동 측은 “A씨는 MC딩동에게 교육받던 수강생으로 교육 기간 10개월 동안 촬영 현장을 개인 SNS에 올리는 등 여러 문제를 일으켰다”며 “교육을 끝낸 상황에서 1여년 전 자신이 MC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3000만원을 요구했다”고 반박했다.

또 “MC딩동이 한 달여 전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현재 A씨를 모욕과 협박죄로 맞고소했다. 녹취자료도 있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