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심장내과 배장호 교수. 건양대병원 제공

심혈관이 심각하게 막히지 않은 수준이라면 스텐트 시술 대신 약물복용 등으로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9일 대전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심장 혈관이 애매하게 막힌 환자들의 예후를 10년 간 추적 관찰한 심장내과 배장호 교수팀의 연구논문이 SCI급 저널인 ‘국제심장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일반적으로 협심증·심근경색증 등으로 심혈관이 거의 막혔을 경우 금속으로 만든 스텐트를 혈관 내에 삽입해 혈액순환이 원활하도록 하는 치료를 시행한다.

하지만 관상동맥 협착 정도가 50~70%인 경우 반드시 스텐트를 삽입하는 게 최선의 치료법이냐 하는 데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었다.

배 교수팀은 2008~2017년 건양대병원 심장내과를 방문한 중간단계의 관상동맥 협착증 환자 중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 또 약물치료를 받은 비스텐트 시술 환자의 예후를 각각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두 그룹 간 주요 심혈관 사건(MACE)에 따른 재시술을 하는 경우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스텐트 시술을 받지 않고도 약물복용과 같은 적절한 치료를 유지할 경우 중간단계의 관상동맥 협착증 환자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스텐트 시술을 시행하지 않으면 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과 같은 독한 약의 투여량을 줄일 수 있어 출혈성 부작용 등도 낮출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배장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장 혈관이 완전히 협착되지 않은 환자에게 반드시 스텐트 시술을 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스텐트 시술에 따른 부작용과 과용을 예방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