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롬 건조기. LG전자 제공

LG전자가 트롬 의류건조기의 콘덴서(응축기) 자동세척 기능에 결함이 있다는 논란이 일자 10년간 무상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LG전자는 9일 회사 입장문을 통해 “LG 의류건조기는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옷감을 건조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해도 되지만 일부 우려에 대해 고객 입장에서 고민한 결과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10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콘덴서에 자동세척 기능을 채택한 것은 주기적으로 세척, 청소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의도였다면서 콘덴서에 일정 수준의 먼지가 있더라도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이어 “고객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저희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느낀 불편에 대해서는 겸허한 자세로 대안을 마련해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증 기간에 LG전자 서비스에 연락하면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상태를 점검하고 적정한 서비스도 무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소비자 우롱하는 건조기 리콜 및 보상요청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이 적용된 LG전자의 일부 건조기에서 악취가 나고 건조효율이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9일 현재 1만명을 넘긴 상태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