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 베일리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인어공주’ 주인공으로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를 캐스팅한 것에 찬반 논란이 일자 디즈니 측에서 비판의 글을 공개했다.

할리 베일리가 4일 ‘인어공주’ 애리얼 역에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후 온라인상에 ‘#나의 애리얼은 이렇지 않아’(#NotMyAriel)’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수천 건의 반발 글들이 올라왔다. ‘인어공주’ 원작이 덴마크 동화라는 점을 들어 흑인 배우는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프리폼(Freeform)’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디즈니 측은 주인공 캐스팅에 반대하는 일부 여론에 산하 채널 ‘프리폼(Freeform)’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가엽고 불행한 영혼들에게 보내는 공개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먼저 디즈니 측은 ‘인어공주 원작이 덴마크 동화이므로 흑인 인어공주는 말이 안 된다’라는 여론에 대해 “덴마크 사람이 흑인일 수 있으니 덴마크 인어도 흑인일 수 있다. 흑인인 덴마크 사람과 인어가 유전적으로 빨간 머리를 갖는 것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원작 애니메이션에서 빨간 머리를 한 백인으로 묘사된 애리얼과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의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는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또 디즈니는 베일리를 인어공주 애리얼 역으로 캐스팅한 이유에 “(베일리가) 놀랍고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으며 실력이 아주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까지 했는데 ‘애니메이션 이미지랑 맞지 않는다’며 베일리 캐스팅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그건 당신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화 ‘인어공주’의 롭 마샬 감독은 베일리를 캐스팅한 이유로 “눈부시게 아름다운 목소리는 물론 정신, 열정, 순수함, 젊음을 모두 소유한 드문 인재”라고 밝힌 바 있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