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방법원. / 출처:연합뉴스

편의점에서 직원을 폭행하고 돈을 빼앗아 달아난 3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방법원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준강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9)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전했다.

A씨는 지난 5월 8일 오전 0시44분쯤 경남 양산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여성 직원 B씨(27)가 계산대 자리를 비운 틈을 타 편의점 금고 안에 있던 현금 26만원을 꺼냈다.

이 장면을 목격한 직원 B씨는 A씨를 저지하며 경찰에 신고하려 했다. 그러자 A씨는 B씨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하고 위협을 가한 뒤 돈을 들고 그대로 도망쳤다.

재판부는 “A씨는 여성 직원이 혼자 근무하는 편의점에서 돈을 훔치다 들켜 경찰 체포를 면하고자 폭행했다”며 “특수강도, 절도, 폭력 범죄 등으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절도죄로 복역 후 누범기간에 또다시 범행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