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남편 LA 다저스 선발투수 류현진의 올스타전 출전을 응원했다.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류현진이 10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 앞에 마련된 레드카펫 행사에 가족들과 함께 참석했다.

배지현은 행사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자랑스럽다. 올스타전(So Proud All-Star)”이라는 글을 남기고 레드카펫 행사 사진을 여러장 공개했다.

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속에서 파란색 정장에 흰색 티셔츠를 받쳐입고 목에는 선글라스를 건 류현진은 순백의 짧은 드레스를 입은 배지현과 다정한 모습을 선보였다. 아버지 류재천씨, 어머니 박승순씨, 형 류현수 에이스팩 코퍼레이션 대표는 내셔널리그 올스타 유니폼을 입었다.

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류현진은 이날 오전 8시30분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나선다. 한국인으로는 첫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 등판이다.

김다영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