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현행범 즉시 체포. / 출처:연합뉴스

경찰이 수차례 둔기로 때려 아내의 머리뼈를 함몰시키는 상처를 입힌 60대를 붙잡았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67)를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25분쯤 전주시 덕진구 금암동에 위치한 한 주택에서 아내(63)를 둔기로 폭행했다. A씨는 아내가 집 밖으로 도망치자, 아내를 쫓아 인근 도로까지 따라 나와 둔기를 휘둘렀다.

이 장면을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의 아내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의 외도가 의심돼서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를 끝내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