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09년 고(故) 장자연 씨 사망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을 경찰서가 아닌 조선일보 사옥에서 조사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민사12부(정은영 부장판사)는 10일 조선일보가 MBC 등을 상대로 제기한 9억5000만원 손해배상과 정정보도 청구 소송 변론을 열었다. 앞서 조선일보는 “MBC PD수첩이 장자연 사건 경찰 수사 당시 조선일보 측이 경찰에 압력을 가했다는 것은 왜곡”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장자연 사건을 수사했던 전 경기지방경찰청 형사과장 최모씨는 이날 변론에서 “조선일보 부장이 방 사장이 조사를 받지 않고 수사를 끝내게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증언했다. 또 경찰관서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조사를 받게 해달라는 말도 들었다고 밝혔다.

최씨는 “경찰관서에서 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분당서에 (방 사장이) 나오기 어려우면 파출소에서 하자고 했다”며 “(조선일보 측이) 파출소도 경찰관서라고 해서 처음에 조선일보 사옥으로 직원을 보내 조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장자연 씨가 유서로 글을 써놓은 곳에 조선일보 방 사장이 나왔다”며 “조사를 안 하고 넘어갈 수 없었다. 조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방 사장을 호텔에서 조사한 것을 “이례적”이라면서도 “조선일보 공용폰을 전부 조사했는데도 방 사장에 대한 아무 증거가 안 나온 상황이어서 피해자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상관이었던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조선일보로의 압력과 협박을 받았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조 전 청장과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둘이 만나는 것은 보지 못했다. 협박을 받았는지는 모른다”고 답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