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캡처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는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조롱한 한국인 청년들이 사건 당시 일본말로 “덴노헤이카 반자이!(천황폐하 만세!)”라고 외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입건된 A씨(31)와 B씨(25) 등 20~30대 남성 4명의 범행 동기를 밝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은 이유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범행 당시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서도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밝혔다.

범행 장면이 촬영된 CCTV 등에서 이들이 당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면서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친 사실도 드러났다.

안산 평화의 소녀상. 안산시 제공

경찰은 이날 오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 광주 나눔의집을 방문해 이러한 사실을 전달하고 할머니들에게 A씨 등에 대한 고소 의향을 재차 확인했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여서 경찰은 앞서 할머니들에게 고소 의향을 물었지만,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할머니들은 A씨 등의 모욕 행위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으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다만, 나눔의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에 대비, 나눔의집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 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등은 지난 6일 0시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 2명이 각각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들은 A 씨 무리 중 1명이 일본어를 구사한 점을 근거로 이들이 일본인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지만, 이들은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