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을 전격적으로 방문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미국 설득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외교부의 김희상 양자 경제외교 국장도 이날 워싱턴에 도착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김현종 차장은 워싱턴 덜레스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 그리고 상·하원 (인사들을) 다양하게 만나 한·미 간에 이슈들을 논의할 것이 좀 많아서 출장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 이슈도 당연히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차장은 판문점 회동 이후 재개될 북·미 실무협상 문제와 관련해선 “그것도 백악관 상대방과 만나 얘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차장은 이번 미국 방문에서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에 대한 부당성을 백악관과 미 의회에 적극적으로 알릴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이 국제무역 규범을 위반한 행위이며 특히 일본이 일부 전략 물자의 북한 유입 가능성을 제기하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는 점을 미국 측에 강조할 것으로 분석된다. 또 미국의 중재 역할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을 찾은 김희상 외교부 국장도 11일 롤런드 드 마셀러스 미 국무부 국제금융개발국장과 마크 내퍼 동북아 담당 부차관보를 각각 만날 예정이다.

김 국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는 세계 교역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 문제가 많다는 점을 조목조목 지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어 “일본의 조치가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산업에도 상당히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설명할 계획”이라며 “우리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경우 우리 반도체를 수입하는 미국 기업들도 제품을 생산하는 데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이르면 다음 주 방미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우리 정부의 대미 외교전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김 국장은 “외교부와 산업부가 같은 전략을 갖고 한 팀으로 조율하고 있다”며 “유명희 본부장은 경제부처를 위주로, 외교부는 국무부와 안보 부처를 위주로 나눠서 활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켜 한국과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이는 한·일 양국과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