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김정은 정치 이벤트에 골몰한 나머지, 외교도 국익도 경제도 놓쳐버리고 허겁지겁 기업 총수들이나 불러 (대일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해) 사후약방문 대응이나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리스크 정점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통상보복 조치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대응을 보면, 초보 운전자가 버스를 모는 것과 같은 아찔함과 불안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나.

나 원내대표는 “냉혹한 힘의 질서가 지배하는 국제 정치의 근본 속성마저 모르는 아마추어 외교로 이 나라 외교가 이 지경이 됐다”며 “오래전부터 통상 보복 조치가 예고됐음에도, 손을 놓고 있다가 (청와대가) 이제 와서 기업 총수 만남으로 생색을 낸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과 총리, 외교라인이 비상상황임을 인식하고 난국을 돌파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낙연 총리는 방글라데시 등 범아시아권 4개국 순방을 가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어제 아프리카 3개국 순방에 나섰다”며 “위기를 책임지고 해결해야 할 사람들이 정작 자리를 비우고 해외에 나간 정권, 이것이 문재인 정권의 현실 인식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총리는 순방을 취소하고, 강 장관은 당장 귀국해야 한다”며 “기업들이 생사의 기로에 있는데, 여유롭게 해외 순방을 가는 것을 보면 일본 통상보복 조치의 위기 극복 의지가 없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 정도면 갈 데까지 가보자는 식으로 위기를 키워 이를 국내 정치에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들 정도”라고 덧붙였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