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환. 뉴시스


성폭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주연으로 출연 중인 ‘조선생존기’(TV조선)에서 하차한다.

강지환의 소속사이자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한정록 역의 강지환 배우는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송이 받은 큰 타격으로 인해 프로그램 조기 종영설이 돌기도 했었으나 제작사 측은 ‘교체’에 방점을 찍었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배역 교체를 위해 현재 배우를 물색 중이며 원활한 방송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조선생존기를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빠른 시일 내 정상화된 방송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TV조선과의 논의가 필요한 부분으로 방송 재개가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다. TV조선 측은 이날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제작사 측으로부터 해당 의견을 전달받고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자택에서 긴급체포 됐다.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인 A씨와 B씨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11일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TV조선 측은 13일과 14일 이틀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었던 조선생존기 결방을 결정했고 VOD 다시 보기와 재방송 등도 중단한 상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