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를 부실하게 수사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의 과거 황씨 수사 당시 남양유업 회장 등의 청탁, 외압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서울 강남경찰서 박모(47) 경위를 직무유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뇌물 수수) 위반,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박 경위는 2015년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근무 당시 황씨 등 7명의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사건을 맡았으나 별다른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황씨를 무혐의로 송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박 경위가 황씨를 보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과거 뇌물을 받은 박모(37)씨의 여자친구인 A씨를 선처하기 위해 수사를 부실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박 경위는 2015년 1~2월 용역업체 공동 운영자인 박씨와 류모(46)씨의 업무를 도와주는 대가로 3000만원을 받았다.

그런데 박씨가 같은 해 9월 박 경위를 찾아가 ‘여자친구가 마약을 했는데 끊게 해야 하니 마약을 준 조모씨를 처벌해 주고 여자친구는 선처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박 경위는 이때 또 500만원을 박씨에게서 받았다. 박 경위는 조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씨를 포함한 7명을 입건했으나 이들 중 2명만 소환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경위는 A씨를 제외한 나머지 인물에 아예 관심이 없어 수사를 진행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씨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로 인해 사건이 왜곡된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남양유업 회장 등의 수사 관련 청탁, 외압 의혹도 문제가 될 만한 정황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황씨의 외삼촌 등 주변인을 상대로 휴대전화 포렌식 등 수사기법을 활용, 광범위한 조사를 벌였으나 경찰 고위층과 전화통화,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