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입주를 앞둔 부산의 한 아파트 승강기를 점검하던 20대 직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0일 낮 12시30분쯤 부산 동래구의 한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승강기 설치업체 직원 A씨(27)가 승강기와 외부 통로 사이에 끼여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승강기 문에서 소리가 나 고쳐달라는 요청을 받고 현장에서 홀로 작업하던 중 추락 사고를 당했다.

A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동료 직원들이 현장을 확인하던 중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전수칙 준수 여부와 홀로 작업한 경위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