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에 대해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면서 정부가 ‘외교 총력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통상전문가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미국을 전격 방문했고, 외교부도 일본과의 대화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김 차장은 11일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백악관 그리고 또 상·하원, 다양하게 만나서 한미 간에 이슈를 논의할 게 많아서 출장 왔다”며 “그 이슈(일본의 수출 규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힌 이튿날 전격 미국을 방문한 것이다.

청와대는 김 차장의 방미가 일본의 수출 규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간에 논의할 수 있는 사안과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본 수출 규제 관련해서 현안들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다만 미국과의 사전 물밑 조율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 과정 중에 있는 것들을 말하는 것은 그야말로 전략 전술 모든 것들을 다 공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김 차장의 방미 기간과 방미 결정 시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김 차장이 전날인 10일까지도 청와대에서 평소와 같이 근무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방미가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차장은 노무현 정부에 이어 현 정부에서도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낸 통상 전문가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개정 협상을 이끌었기 때문에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에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외교부에서도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이 이날 워싱턴을 방문했다. 김 국장은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등을 만나 일본 조치의 문제점을 설명할 예정이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다음 주 중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전날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며 대미 설득에 나섰다.

강 장관은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가 한·미 기업뿐 아니라 세계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고,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우려를 적극적으로 표명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정부가 ‘대미 외교’에 집중하는 것은 결국 ‘발등에 떨어진 불’을 끄기 위해선 외교가 최선이고, 그중에서도 미국의 중재를 끌어내는 것이 핵심이라는 점을 시사하는 행보로 해석된다. 정부는 그동안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소재, 부품 수입처 다변화 등을 언급하고 있지만 이런 대책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본과의 대화도 계속 시도하고 있다. 외교부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이날 오후 일본을 향해 출발했다. 김 국장의 방일은 남관표 주일대사 취임을 계기로 오는 12일 일본 니가타에서 열리는 일본지역 공관장 회의 참석이 목적이다. 당국은 이 기회에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의 한·일 국장급 협의가 개최되는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국장급 협의가 열린다면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첫 외교라인 접촉이 이뤄지게 되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일단 한·일 갈등의 확전을 막고, 대화의 모멘텀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 외교소식통은 “한·일청구권협정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미국 입장에서는 일본의 이번 조치가 일종의 자위권적 조치라고 볼 수도 있다”며 “미국을 계속 설득하면서 확전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임성수 최승욱 박세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