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제공

학교에 들어온 길고양이를 마구 때린 80대 고교 경비원이 직위해제됐다. 충남 아산의 온양여고는 길고양이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는 경비원 A씨(82)를 지난 10일자로 직위해제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고양이가 최근 여러 차례 야간에 복도 및 교실에 들어와서 업무에 혼란을 줬다는 이유로 마구 때린 의혹을 받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A씨가 고양이를 폭행한 적이 없다고 하지만 학생들이 고양이 폭행장면을 보고 충격을 받았으며, 이에 대해 경찰 조사가 이루어져 이같이 조치했다”며 “정신적 충격을 받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담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학생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쇠파이프에 맞아 현재 쇼크 상태인 어미 고양이’라는 제목으로 가해자 처벌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청원 글에는 “7월 5일 금요일, 학교 내에서 고양이가 죽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이를 직접 목격한 학생이 있었다. 학교 기숙사를 경비해주시는 경비아저씨가 주먹으로 고양이의 얼굴을 때리고, 꼬리를 잡고 던지고, 쇠파이프로 때렸다”고 밝혔다.

이어 “경비아저씨가 고양이를 때린 이유는 야간에 고양이가 지나다니다가 방범 센서가 울려서 때렸다고 한다. 또 고양이는 없어져야 한다는 말을 했다. 아직 눈도 못 뜬 새끼 고양이들이 너무 불쌍하다”고 전했다. 11일 현재 이 국민청원에는 1만9700여명이 동의했다.

중앙일보 제공

다친 고양이는 지난달 26일 학교 주변에 새끼 4마리를 낳아 학생들과 일부 교사들이 먹이를 주면서 보호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으로 한쪽 눈이 터진 어미 고양이는 현재 아산 시내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치료비는 학내 구성원들이 돈을 모아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끼 고양이들은 가정집에서 보호 중이다.

한편 중앙일보에 따르면 A씨는 “학교에 길고양이가 많은데 밤에 교실로 자주 들어온다. 지난 5일에도 자정을 넘긴 시간에 교실 복도에 고양이가 들어오는 바람에 한밤중에 방범 센서가 울렸다. 그래서 걸레 자루(나무 막대기)로 쫓았다”고 말했다.

또 “그냥 쫓을 생각이었지 고양이를 때리거나 학대할 생각이 없었다”며 “집에 도둑이 들어와도 방어를 하는 게 상식이 아니냐, 고양이를 내쫓았다고 그만두라고 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지만 미련은 없다”고 덧붙였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