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변호를 맡았다가 대중의 뭇매에 전원 사임했던 변호인단 5인 중 일부가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고유정은 변호인 5명을 선임했다. 이중 서울중앙지법 판사 출신과 생명공학 전공자가 포함돼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호화 변호인단’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부정적 여론이 거세지자 변호인단은 지난 5일 전원 사임 의사를 전했다.

그러나 국민일보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5인 중 일부는 아직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다만 전 남편 살인사건이 아닌 의붓아들 사망사건으로 역할이 조정됐다. 현재 고유정은 이 사건을 두고 현남편과 대질조사를 앞두고 있다.

전남편 살인사건은 국선변호사가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15일 오전 10시30분이다. 정식 심리에 앞서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 측 입장과 쟁점을 정리하고 심리 계획을 세우는 절차다. 이때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어 고유정이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