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는 선모(52) 씨가 12일 오전 광주 서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전자발찌를 차고 가정집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50대 남성이 12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광주지법은 이날 주택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로 체포된 선모(52)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선씨는 심사에 앞서 “미리 계획한 범행이었느냐” “모녀의 집을 노린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고 답했다.

선씨는 지난 10일 저녁 9시40분쯤 광주 남구의 한 주택 2층에 들어가 50대 여성 A씨와 A씨의 8살 딸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선씨는 잠겨있지 않은 현관문을 통해 집으로 들어가 TV를 보고 있던 A씨의 목을 조른 뒤 성폭행을 시도했고, 저항하자 폭행도 했다. 옆에 잠들어 있던 A씨의 딸까지 성폭행하려 했지만 아이는 선씨를 뿌리치고 1층 이웃집으로 도망갔다. 시끄러운 소리에 2층으로 올라오던 아랫집 남성은 도움을 요청받고 경찰에 신고했다.

아랫집 남성이 현장을 지키고 있는 사이 경찰이 선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선씨는 체포 당시 “범행을 하지 못한 미수범”이라며 오히려 큰소리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선씨는 집에 모녀만 살고 있는 것을 알고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선씨는 해당 주택에서 생활한 경험이 있어 집 구조를 잘 알고 있었다.

체포된 선씨는 이미 2010년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 5년, 전자발찌 부착 10년을 선고받았다. 2015년 3월 만기 출소 뒤 한차례 전자발찌를 훼손해 다시 8개월 수감되면서 전자발찌 부착 기간도 2026년까지 늘어났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