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80명 가까운 환자들의 치아를 뿌리까지 갈아버린 치과의사의 수상한 행적이 방송을 통해 공개돼 대중들이 분노하고 있다.

1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는 한 치과의사의 수상한 진료와 진실을 찾기 위한 환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달 자신의 병원을 처음 개원한 김모 원장은 자신에게 병원을 양도한 추모 원장에게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과잉진료 흔적들을 포착했다.

병원을 찾은 9명의 환자는 교통사고 등 큰 상해를 입은 환자들이 주로 받는 보철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적게는 8개, 많게는 20개의 치아를 뿌리 가까이 간 뒤 모두 철심을 박고 크라운을 씌웠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환자들의 사진을 확인한 결과 처음 내원할 당시 대부분은 스케일링과 레진 등 간단한 치료만 해도 되는 정도의 치아 상태였다는 것이다.

앞니에 난 흠집을 없애기 위해 병원을 찾은 박모씨는 추 원장의 충치 치료를 받다 앞니 9개를 모두 잃었다. 추 원장이 병원을 인수하기 전부터 교정치료를 받아온 한모씨도 추 원장에게 진료를 받으면서 모든 이를 잃었다. 추 원장은 치아 상태가 6~70대 할머니 같다며 교정기를 제거한 뒤 치료하면서 자신의 치아를 모두 갈았다. 치료비는 무려 2000만원이나 들었다.

“입안에 고름이 가득했다” “입이 마비됐다” 등의 피해를 호소한 환자들에게 추 원장은 정당한 진료이며 모두 환자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원장은 환자들의 상태를 묻는 김 원장에게 “나를 이상한 사람 취급하는데 환자들에게 동의를 얻었다. 내가 한 진료는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반면 추 원장에게 치료받은 한 환자는 다른 치료를 위해 마취했을 때 동의 없이 앞니를 갈아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이재현 치과의사는 “사진을 보니 소름이 돋는다”며 “처음 사진과 마지막 사진의 결과가 너무 달라 소름이 돋았다”고 했다. 그는 또 “어금니로 갈수록 치료하기 어렵다. 그래서 대부분 앞니처럼 쉬운 것들을 손을 댔다”며 “사진을 봤을 때 정작 치료가 필요한 어금니는 손을 대지도 않았다. 불필요하지만 쉬운 건 치료하고 필요하지만 어려운 건 치료하지 않았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