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행사 도중 조는 모습이 포착돼 빈축을 사고 있다. 옆자리에 앉아 있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똑같이 눈을 감고 있었지만 황 대표에게 유난이 관심이 쏠린 건 황 대표의 발언 때문이다.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황 대표는 당원 행사에 참석해 조는 참석자를 향해 ‘곤란하다’고 지적했었다.

황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8시20분쯤 문재인 대통령이 개회식장인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돔(체육관)에 입장하기 전 미리 행사장에 도착해 귀빈석 2열 정당 대표석에 참석했다. 황 대표를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여당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왼쪽으로는 원내 3당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나란히 자리에 앉았다.


황 대표는 대통령 입장 후 국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 합수식과 카운트다운 등 공식행사 초반에 집중해 관람했다. 그러나 첫 번째 프로그램인 ‘빛의 분수’ 공연을 지켜보다 졸기 시작하더니 대통령의 개회선언이 이뤄진 9시20분까지 고개를 푹 숙인 채 잠들었다.


대회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이 환영사를 할 때도, 국제수영연맹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이 대회사를 하는 동안에도 황 대표는 잠에서 깨지 못했다. 조영택 사무총장이 인상을 찌푸리며 졸고 있는 황 대표를 쳐다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약 50분간 졸다 깨다를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 옆에 앉은 손 대표도 마찬가지로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러나 고개를 떨구지 않았다. 두 대표가 모두 행사 도중 졸았다는 점은 똑같지만, 황 대표에게만 유난이 시선이 쏠린 건 이날 오전 당원 행사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외 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내년 총선 공천 원칙을 설명하던 중 졸고 있는 참석자를 향해 “조는 분이 계시네요. 곤란한 일입니다”라고 웃으며 지적했었다. 이날 황 대표는 내년 총선에 대해 “이기는 공천을 하겠다”고 공언한 뒤 “우리 당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총선에서 압승하고 정권을 가져와야 한다. 대한민국을 제대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황 대표 측은 “최근 일정이 많아 피곤해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지만 참석자들 사이에선 “아무리 고단해도 야당 대표가 국제행사에서 이런 모습을 보이는 건 결례”라며 “개최 도시 시민으로서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