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고기 논란’ 중심에 선 대구 칠성시장 보신탕골목… 운명은?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초복이었던 지난 12일 대구 북구 칠성시장에 모여 '개식용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초복이었던 지난 12일 낮 12시 대구 북구 칠성시장 내 보신탕(개고기) 골목.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골목은 한산했다. 골목 입구에 있는 한 보신탕 식당에는 빈자리가 많았다. 골목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나오는 다른 보신탕 식당 2곳은 입구 쪽 식당보다는 손님이 많았지만 보신탕을 먹기 위해 기다릴 필요는 없었다. 보신탕을 먹는 손님들 대부분은 노년층이었다. 가게 앞에서 손님을 기다리던 60대 상인(여)은 “요즘은 초복이라도 손님이 많지 않다”며 “예전처럼 줄을 서서 기다리던 풍경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같은 시간 보신탕 골목 인근에는 동물자유연대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 100여명이 모였다. 초복을 맞아 칠성시장 개시장 폐쇄를 주장하러 왔다. 이들은 ‘개식용 반대’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과 현수막을 들고 행진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들은 이날 보신탕 골목을 지나 대구시청까지 행진을 벌였다. 행진 중 개식용 반대 구호 때문에 상인들과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충돌은 없었다.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대구시청 앞에서 개시장 폐쇄에 대구시와 북구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상인들은 동물보호단체 집회에 불만을 나타냈다. 수십 년째 이곳에서 보신탕을 팔고 있다는 김모(64)씨는 “동물단체 사람들이 매달 찾아와 ‘전업’을 외치는 등 영업을 방해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음식 문화를 가지고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또 “손님이 줄어 어려운데 동물단체들이 찾아와 장사가 더 안 된다”고 말했다.

전국 3대 개시장 중 유일하게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의 존폐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 구포시장 개시장은 최근 폐쇄됐는데 개도축 시설과 판매 시설이 모두 사라진 첫 사례다. 경기도 성남 모란시장의 경우 개도축 시설은 모두 사라졌고 소량의 개고기만 아직 유통되고 있다. 칠성시장의 경우 보신탕 식당과 건강원 등 17곳의 개고기 관련 점포가 남아 골목을 형성하고 있다. 아직 일부에서 도축도 이뤄지고 있다.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이 당장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와 북구가 보신탕 골목 폐쇄 등을 아직까지는 검토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민정서 변화, 손님 감소, 동물보호단체의 반발, 시장 개발 등으로 생존이 점점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대구시 관계자는 “관계 법령이 없어 시가 폐업 등을 강제할 수 없고 지금까지 보신탕 골목 정비나 폐쇄 등을 검토한 적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정서가 많이 변했고 개고기 업종이 쇠퇴하는 추세여서 관련 논의를 시작할 필요성은 있어 보인다”고 여지를 남겼다.

보신탕 골목이 있는 칠성원시장 주변 정비사업도 변수다. 이 일대 상인 등이 조합을 구성해 7400여㎡ 터에 판매시설과 오피스텔 등을 짓는 정비사업을 북구에 신청했다. 결과는 이르면 오는 9월 나온다. 정비사업 구역에 포함된 보신탕 식당은 2곳뿐이지만 현대식 건물이 들어서 환경이 변할 경우 남은 점포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생각이다. 대구시도 칠성 야시장 등 칠성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개발을 추진 중이다.

대구=글·사진 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