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14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단지 인근 공원에 멧돼지 여러 마리가 나타나 추적 끝에 4마리가 사살됐다.

경찰과 소방당국, 노원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6분쯤 “상계동 상계주공아파트 인근 공원에서 멧돼지 6마리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야생생물보호협회 엽사 2명이 협장에서 멧돼지를 수색한 끝에 오전 9시45분쯤 수락산에서 멧돼지 2마리를 발견해 사살했고, 오전 10시35분쯤 2마리를 추가 사살했다. 나머지 2마리는 산속으로 도망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살된 멧돼지 4마리는 무게가 30∼40㎏ 정도로 추정되며, 다소 어린 멧돼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주말 이른 아침부터 멧돼지를 포획하려는 소동이 벌어지면서 ‘총성 5발이 울렸는데 무엇 때문이냐’ ‘멧돼지가 지나가고 총소리도 났다’ ‘총소리가 들렸는데 괜찮냐’는 주민 신고가 이어졌다.

현장에 출동한 야생생물보호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락산 인근에 멧돼지 개체 수가 많이 증가해 아파트 단지로 종종 내려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