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취해 자신의 집에 불을 낸 50대가 현장에서 검거됐다. 화재에 놀란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지긴 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및 현주건조물방화 등의 혐의로 A씨(55)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14일 오후 7시45분쯤 파주시 금촌동에 있는 다가구주택에서 자신의 방 침대 매트리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불은 매트리스와 이불 등 집기류만 타고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3분만에 꺼졌다. 이로 인한 재산피해는 197만원으로 추산됐다.

방화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식은땀을 흘리며 술에 취한 듯 어눌하고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술 냄새는 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A씨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했고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상태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기 위해 불을 질렀다”며 마약 투약 혐의와 방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