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큐브바이오-국제암통제연합(UICC), 프로그램 공동개발 및 런칭 계약


체외진단 전문기업 큐브바이오는 15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큐브바이오 본사 6층에서 국제암통제연합(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 UICC)과 패트론 파트너십 계약과 ‘큐브바이오-UICC 암 조기발견 및 자가진단’ 프로그램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큐브바이오는 2011년에 설립됐고, 최근에 다양한 바이오센서 교차 검증 방법을 적용해 정확도가 향상된 자가진단기기 개발한 회사다. 채취가 간편한 소변을 통한 암 자가진단으로 때와 장소에 구애 받지 않아 쉽고 간편하게 암 조기진단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국제암통제연합 UICC는 1933년 설립돼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단체로 암 연합 단체로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170여개국 1100여개 이상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UICC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전 세계 최초로 UICC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동시에 프로그램 계약이 이루어지는 최초 사례이자 중소기업으로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최초 사례”라고 계약의 의미를 설명했다.

UICC는 요르단의 디나 미레드(Dina Mired)공주가 회장으로 재임 중이며, 2008년 이후 매년 2월 4일을 세계 암의 날(World Cancer Day)로 제정하고 전 세계적인 암 예방 캠페인을 개최하고 있다. 최근에는 멕시코 대통령, 우루과이 대통령, 스페인 여왕, 오만 공주 등이 UICC가 주도하는 국제 회담에 참여하며, 암에 관련하여 전 세계 모든 지역을 대표하는 영향력을 행사하고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고 있다.

큐브바이오 관계자는 “UICC와의 계약을 기반으로 큐브바이오는 UICC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각 나라에 위치한 주요 암 협회 및 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전 세계 시장 진출을 할 계획”이라고 향후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각 해당 국가 암 협회와의 협력을 통한 자가 진단 기술 개발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쉽게 인정받을 수 있어 인허가 과정도 비교적 간단하고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큐브바이오는 UICC가 올해 카자흐스탄에서 개최하는 세계 암 지도자 정상회담에 초청을 받아 참가하고, 이 같은 국제적인 협의체 활동에 꾸준히 참가하여 자가진단 기술을 이용한 암 조기발견의 중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