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옛 동부그룹 창업주인 김준기(75) 전 DB그룹 회장이 지난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는 2017년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여성 A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부터 약 1년간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했다. A씨는 당시 김 전 회장이 주로 음란물을 시청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JTBC ‘뉴스룸’은 이날 A씨가 직접 녹음했다는 당시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 한다” “가만히 있으라” 등의 말을 하며 A씨에게 접근했다.


A씨는 당시 상황을 녹음한 계기에 대해 “두 번 정도 당하고 나니까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누구한테 말도 못하니 그때부터 녹음기를 가지고 다녔다”고 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서로 합의된 관계였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 이미 합의금을 건넸으나 거액을 추가 요구받았다는 말도 했다. 돈을 더 받아내기 위한 A씨의 불순한 의도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이 해고당할 시점에 생활비로 2200만원을 받은 것이 전부라며 반박했다. 오히려 김 전 회장이 이 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입막음을 시도했다며 계좌 내역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JTBC는 전했다.

김 전 회장의 성추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17년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비서가 저항하자 “너는 내 소유물이다” “반항하지 말라”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개인적인 문제로 회사에 짐이 돼서는 안 된다”며 미국에서 사퇴를 발표했다.

경찰은 외교부와 공조해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렸다. 현재 피해자 조사는 마무리한 상태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미국 거주지를 확인했으나 그가 6개월마다 체류 연장신청서를 갱신해 체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치료를 이유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출국한 지 약 두 달 만에 비서 상습 추행 혐의가 불거졌으나 귀국하지 않았다. 현재 불법체류자로 미국에 머물고 있어 김 전 회장이 미국에서 추방돼 입국하면 수사를 재개할 수 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여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