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음주운전을 한 대구 한 경찰관이 음주운전 단속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붙잡혔다.

16일 대구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40분쯤 음주 상태로 대구 신천동로에서 3㎞ 가량 차를 몰던 모 경찰서 소속 A(48) 경위는 오성아파트 부근 단속현장을 보고 이를 피해 달아났다.

하지만 곧 뒤따라온 경찰에 붙잡혔다.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처분에 해당하는 0.048%로 나왔다.

음주단속 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 시행 후 대구에서 경찰관이 음주단속에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법 시행 전이면 처벌 대상이 아니었지만 강화된 법에 의해 면허정지를 당하게 됐다. 경찰은 A 경위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경위를 징계할 방침이다.

대구 경찰은 체면을 구기게 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법 시행 후 경찰서 정문 앞에서 직원들을 상대로 음주감지를 하는 등 음주운전 근절 캠페인을 벌였다. 직원들에게 수시로 전날 술을 마신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 사고로 숨진 윤창호 씨 사망 사건을 계기로 마련된 법안이다. 운전면허 정지·취소 등에 관한 단속 기준도 강화해 음주운전의 면허정지 기준을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취소 기준은 0.10%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정했다. 또 종전 음주운전 3회 적발 시 면허취소가 됐던 것을 2회로 강화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