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뉴시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이 이에 굴하지 않고 강하게 나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민 대변인은 15일 SNS에 “저는 여러 어르신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며 “어차피 이 다음에 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이 나라가 망할 게 자명하기 때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그는 “응원해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민 대변인이 해당 게시물을 올리자 일부 네티즌들은 “반성하겠다는 태도가 아니라 더 강하게 나가겠다니” “세월호 유가족들 생각도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서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며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렸다. 이 기사를 본 국민들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어찌 보면 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고 말했다. 당시 정 최고위원이 ‘세월호 한 척’을 언급하자 민 대변인을 포함한 일부 당 지도부는 웃음을 터뜨렸다.

세월호 유가족과 여야 국회의원들은 해당 발언을 비판하며 정 최고위원의 사퇴와 사과를 촉구했다. 또 해당 발언에 문제가 없다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도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에 대해 “정 최고위원의 발언이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며 “보도를 한 언론사들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