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친구가 폭행 혐의로 구속되자 신고자로 의심되는 이웃을 때려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해 치사 혐의로 A씨(54)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5분쯤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이웃 주민인 B씨를 찾아가 시비를 벌이던 중 주먹으로 B씨 얼굴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오전 6시5분쯤 112로 전화를 걸어 “사람을 때렸는데 일어나지 않는다”며 자수했다. 이어 경찰 조사에서 “폭행 직후 B씨 집에서 나왔다”며 “약 4시간 뒤 상태를 살피기 위해 다시 현장을 찾았다가 B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과 친한 동네 친구 C씨가 지난해 5월 상해 혐의로 구속되자 B씨를 신고자로 의심했다. 이에 앙심을 품고 술에 취한 채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B씨가 실제로 C씨를 신고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