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본격연예 한밤'

성폭행 및 추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사건 당시 “내가 잘못한 게 맞다면 감옥에 보내 달라”며 사과했다고 피해자 측이 주장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은 (강지환의 범행 직후) 외부에 있는 제3자 3명에게 (카톡 등으로) 도움을 요청했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지환이 본인 잘못을 사과한 정황도 (피해자와 지인의) 카톡에 담겼다”고 덧붙였다.

한밤 측은 사건 직후 피해자가 지인과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재구성해 공개했다.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에 보내 달라’고 얘기하고 있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박 변호사는 범행 당시 강지환이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한 것도 강지환이였다는 것이다. 강지환이 체포된 직후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과 배치되는 대목이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이 대신한 것에 대해서도 “강지환 자택에서 피해자의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카톡 등을 이용해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강지환은 이날 진행된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앞서 법원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지난 12일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경찰에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변호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여성 외주 스태프 2명을 경기도 광주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행·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강지환에 대한 수사를 조만간 마무리하고 이번 주 중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