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 제들을 언급하면서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사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보도 내용을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놓고 양국이 충돌하는 상황에서 해당 언론 기사들이 국익에 반하고 있다는 청와대의 불만 표시이자 경고인 것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한·일 문제에 대한 현 정부 대응 방식을 지속적으로 비판해 온 보수 성향 언론을 ‘친일 프레임’과 연결시켜 입지를 약화시키려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디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국민은 각자 자리에서 각자 방법으로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 제목을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또 “7월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 바꿔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의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 돼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측이 일본 인터넷에 게재한 칼럼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등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한 상황 속에,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기업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앞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를 비판한 MBC 시사 프로그램 방송 화면을 캡처해 올리면서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따졌다. 조 수석은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 두 신문의 책임 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과 민정수석이 동시에 나서 특정 언론사 보도를 문제 삼은 것이다. 이번 사안을 대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도 반영됐을 거란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언론이)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의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두 신문사의 입장을 요구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변인이 언론을 담당하는 역할을 하니 공개적으로 당부를 한 것이고, 입장을 낼지는 상대(조선·중앙일보) 쪽에서 결정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