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세월호 한척’ 발언으로 막말 논란에 휩싸인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도리어 “세월호라는 단어만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최한 전시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합성 나체 그림이 걸린 사건을 언급하며 “민주당이야말로 진짜 해산해야 하는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한 척으로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배 12척으로 이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는 반어적 표현으로, 반일감정과 외교 파탄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도를 정확히 인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는 제 발언을 막말이라고 공격하기 시작했지만 어떤 부분이 막말인지 제대로 명시해준 기사가 없었다”며 “한국당이 쓴소리하면 뭐든 막말이고, 청와대와 민주당이 듣기 싫은 비판은 모두 막말이라 치부하기로 작정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한국당에 족쇄를 채우려고 하고 있나. 그렇다면 (세월호로) 희생당한 국민들에게 ‘고맙다’고 한 문 대통령의 표현은 과연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정 최고의원은 표 의원이 지난 2017년 국회에서 ‘곧, BYE! 展(곧바이전)’이라는 이름의 풍자 전시회를 주최한 걸 거론하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당시 전시회에는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더러운 잠’이라는 작품이 포함됐다. 해당 작품은 세월호가 침몰하는 그림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이 나체 상태로 잠들어있는 모습이다. 작품이 논란이 되자 민주당은 표 의원에 게 당직 정지 6개월 징계를 내렸다.

정 최고위원은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여자인 박 전 대통령을 누드화에 합성해 국회에 전시해 놓은 것이야말로 막말 이상의 행위다. 그런데 표 의원은 ‘표현의 자유’라고 하며 민주당에서 제명하지도 않았다. 요즘도 버젓이 방송에 나가 궤변을 늘어놓는다”고 비난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이순신 발언’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인터넷 댓글을 인용해 “어찌 보면 (열두 척으로 이긴 이순신보다) 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라고 말했다.

표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공적인 일을 해서는 안 될, 국가와 국민 위하는 마음·공적 마인드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은) 오직 권력욕과 소아적 감정 풀이, 편 가름 선동과 공격에만 매몰된 집단이다. 이제 그만 해체하고 해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문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