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일본판 사이트 내 기사 랭킹(왼). '수출 우대 제외(輸出優遇除外)'라는 제목의 기사가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일본 포털 사이트에는 한국 발(發) 기사가 조회수 랭킹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혐한 감정이 샘솟는 일본에서 일본인들이 한국 언론 기사를 찾아보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본인에게 인기 있는 한국 기사를 살펴봤다.

①단어 바꾸기 ②韓 비판하기
조선일보 일본판 사이트에는 ‘수출 우대 제외’라는 제목의 기사가 연재되고 있다. 중앙일보 일본 사이트에서는 이번 사안을 두고 ‘일본의 수출 규제’라는 단어를 썼다. 한국 대부분의 언론에서 경제 보복이라는 부정적인 표현을 쓰는 것과 대조적이다.

조선일보의 ‘수출 우대 제외: “외교의 장으로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일’ 기사는 한국의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 방안 거부가 외교적 해결을 거부하는 처사라고 묘사했다. 해당 기사는 그러면서 “한일 양국 정부가 상대국이 제시한 외교적 해결책을 거부하며 정면으로 부딪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일본의 조치가 보복이 아니라는 칸 일본 관방장관의 발언을 비중 있게 싣기도 했다.

‘수출 우대 제외’라는 제목을 단 또 다른 기사는 “청와대가 (일본의) 태도를 경화(硬化)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국 정부가 일본이 제시한 방안을 거부해 두 나라의 외교가 경색됐다는 의미다. 한국 국회 야당의 의견만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기사는 “한국 청와대는 연일 일본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내세우고 있지만 한국 야당은 ‘선동 자극을 앞세운 감정적인 대응보다 실효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러한 태도는 한일간의 교섭이나 국제 여론전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추가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일본판 사이트에서도 ‘일본의 수출 규제’라는 제목으로 수십 건의 기사가 게재되고 있다. 특히 한국 정부가 제3국 중재위를 “거부했다” “선을 그었다”고 표현하며 “한국이 중재위 설치에 응하지 않으면 일본은 이를 명분으로 두 번째 보복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일본이 제시한 방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의 기사가 대부분이었다.

‘야후 재팬’의 조회수 랭킹. 오른쪽이 한국어로 번역된 사이트 모습. 조선일보 일본판 칼럼 ‘한국은 워싱턴 말고 일본으로 사람을 보내라’가 17일 랭킹 2위를 차지하고 있다.

③美 무관심 강조하기
한국 정부는 미국 등 주요국, 세계무역기구(WTO) 등 모든 외교 채널을 활용해 이번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발 기사들은 이런 노력이 무용지물이라고 알리고 있었다.

17일 ‘야후 재팬’ 국제 기사 2위에는 ‘한국은 워싱턴 말고 일본으로 사람을 보내라’는 조선일보 칼럼이 올라와 있다. 해당 칼럼은 “한국 정부가 당국자를 미국 워싱턴에 파견해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관한 외교전을 벌이고 있지만 미국 측은 ‘중재 불가’ ‘한일이 자력으로 해결’이라는 원칙적인 자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트럼프 정부 고위 관계자와의 통화 내용을 언급하면서 해당 고위 관계자가 “한국 당국자들의 설명을 머리로는 이해했지만 공감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한국의 입장을 듣거나 중재에 나서는 것은 “한쪽의 편을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일본판 사이트 모습. 일본 경제 보복 관련 기사 수십건이 '일본의 수출 규제'라는 이름으로 상단에 배치돼 있다.

④혐한(嫌韓) 퍼트리기
이런 기사 밑에는 한국을 비판하고 혐오하는 댓글이 대부분이다. 한국인이 작성한 글에 한국을 비방하는 댓글이 달리는 셈이다.

야후 재팬의 17일 국제 기사 랭킹에는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중앙일보) ‘일본의 경제 보복보다 경계해야 할 것’(한국경제) 등 한국 언론이 작성한 칼럼과 기사가 올라와 있다. 이런 기사에는 한국을 비난하는 댓글이 무수하다. “조만간 일본과 국력 차이를 알게 될 것. 싸움을 걸어서는 안되는 상대에게 싸움을 걸었다” “믿을 수 없으니 우대 조치를 철회했을 뿐” 등 한국을 조롱하고 비판하는 댓글이 대부분이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를 두고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긴다”며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17일 페이스북에 적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역시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란 제목의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